Introduction

기타를 배우고자 한다면, 못 배우는 사람은 없도록


한창 레슨을 열심히 하던 때, 정년 퇴임을 하신, 나이가 조금은 있으신 어르신께서 기타를 배우러 오셨다. 젊었을때부터 줄곧 기타를 배우려 했지만 번번이 실패를 하다가 이제서야 인생의 꿈 하나를 실현하러 오신 것이다. 좋아하시는 노래들이 어떤 것인지 여쭈었더니 사공의 뱃노래부터 흘러간 옛 노래들을 여럿 말씀해 주셨고 나는 이것을 기반으로 어르신을 위한 커리큘럼을 다시 짰다. 기본 커리큘럼 위에 본인이 좋아하는 노래를 레벨에 맞춰 하나씩 넣어두고 연습을 할 수 있도록 구성을 하기 때문에 별로 어려운 일은 아니다. 레슨을 하는 사이 여러가지 난관이 있었지만 어르신의 실력은 조금씩 향상이 되었으며 같은 그룹의 다른 분들과는 조금 다른 자신만의 커리큘럼으로 배울 수 있게 되었다. 


그룹으로 레슨을 할 경우에는 동시에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다른 속도로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어떤 사람은 몇 주가 지나도 D코드를 어려워하는 반면 어떤 사람은 C#m를 척척 잡아내는 등 서로간의 실력 차이가 생기는 것이다. 배우는 속도의 차이가 서로 많이 다르기 때문에 학습자의 속도를 맞춰 밀고 당기고 하면서 배우는 속도를 조절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다. 너무 급하게 땡기면 따라가다가 넘어지고 너무 느리면 지루해하기 십상이다. 개개인의 상황에 맞게 적당한 속도 조절과 느슨한 레벨 조정이 필요한 이유이다. 


가르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학습자의 속도를 따라가는 것이다. 대학 입시를 거쳐왔던 우리 대부분은 대입이라는 '목적이 있는 학습'을 한다. 음악도 마찬가지여서 입시라는 목적을 위해 "이건 이렇게 해야하고 저건 저렇게 해야하니 진도를 나가려면 여기서부터 여기까지 연습을 해와야 한다."라는 식의 요청을 받는다. 학생은 버겁게 따라가고 교사는 군림하는 식이다. 이렇게 음악을 배웠던 학생들이 이제는 교사가 되어 다시 같은 방식으로 기타를 가르치고 있다. 학습자에게 목표를 심어주고 목표를 향해 달리게 만드는 방식으로 가르치게 되는 것이다. 취미로써의 기타배우기는 입시같은 목표 의식이 필요 없기 때문에 학습을 강제하면 튕겨나가기 쉽다. 학습자의 속도에 맞춰 함께 갈 수 있도록 완만한 성장 속도를 유지할 능력이 교사에게 있어야 하고 이렇게 할 수 있으려면 탄탄한 커리큘럼이 우선 갖춰져야 한다. 


커리큘럼과 배우는 속도를 컨트롤하지 못할 경우 대부분의 기타 독학은 실패로 돌아간다. 결국 배워가는 과정에서 체계적이지 못한 느낌을 받거나 닥치는대로 아무렇게나 배우다보니 실력이 쌓이지 않아 그 자리를 맴도는 상태가 되는 것이다. 그렇게 3년, 5년, 10년 시간이 흘러도 실력은 놀랍도록 제자리다. 


일일기타 커리큘럼에서 중점을 두는 부분이 바로 이것이다. 체계적인 커리큘럼과 완만한 속도. 이 둘이 조화되지 않으면 기타를 배우는 것이 힘들다. 대부분의 독학 유저들은 이것을 잘 모르기 때문에 대충 독학으로 몇번 하면 잘 되는 줄 알고 덤벼든다. 하지만 현실은 냉정하기 때문에 취미로 정착한 사람보다 포기한 사람이 월등히 많을수밖에 없다. 두 번, 세 번을 도전해도 실패할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과 함께 기타를 배우기 시작했고 기타를 즐기면서 연주할 수 있는 수준까지 함께 성장할 수 있었다. 체계적인 커리큘럼과 완만한 속도를 통해 가능하다. 


기타를 친다는 것이 어떤이에게는 일생일대의 소원, 어떤 이에게는 즐거운 휴식이 된다. 물론 사람마다 각자의 의미가 있을 것이다. 나의 경우 기타는 '음악을 악기로 직접 듣고 연주하는 즐거움'이다. 이러한 기쁨을 평생 누릴 수 있는데 제대로 배울 수 있는 곳이 없다는 이유로 포기하게 된다면 그것만큼 안타까운 일이 없을 것이다. 그래서 시작한 게 일일기타이다. 적어도 대한민국 안에서는 체계가 없어서 못 배웠다는 소리는 듣지 않도록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구현한 곳이다. 기타를 배우고자 한다면, 못 배우는 사람은 없도록.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는 곳으로 남는 것이 목표. 

현황
  • 현재 접속자 0 명
  • 오늘 방문자 258 명
  • 어제 방문자 447 명
  • 최대 방문자 882 명
  • 전체 방문자 543,837 명
  • 전체 게시물 2,710 개
  • 전체 댓글수 9,894 개
  • 전체 회원수 6,352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