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강좌
홈 > [무료강좌] > 기타독학 정보
기타독학 정보

통기타 생초보에게 크로매틱 연습이란.


<크로매틱이란?>

 

나는 장비를 먼저 갖추는 편은 아니다. 사진을 처음 시작했을 때도 그랬고 베이스기타를 시작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언제나 실력을 기르는데 노력을 기울였고 실력이 차올라 장비가 따라주지 않을때 비로소 장비를 교체했다. 소위 말해 장비빨 보다는 내공과 실력을 우선시 하는 것이다. 경제적인 이유가 아닌 그것이 본질에 더 가깝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반대인 경우도 있다. 그것은 장비를 좋은것, 제대로 된 것을 우선 갖추고 그것이 아깝지 않도록 열심을 내는 방식이다. 그것도 나는 괜찮다고 본다. 비싼거 끊어두면 언제나 본전 생각이 나기 때문에 그것이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이 된다. 사실 이런 것은 개인의 성향일 뿐 옳고 그름의 문제는 아니다. 제일 문제는 언제나 장비 자체만 좋아할 뿐 실력 향상에는 관심이 없는 경우지만. 

 

통기타를 배울 때도 불필요한 과스펙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 그 중에 하나가 크로매틱 연습이다. 한 번은 레슨생에게 기타를 배우러 가서 첫 날 크로매틱 연습만 하다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물었다. 

 

"잘 되던가요?" 

"아뇨 전혀" 

 

 

크로매틱 연습이라는 것은 손가락의 움직임을 연습하기 위한 방법으로 주로 일렉기타 연주자들이 연습을 위해 진행하는 것이다. 일렉기타는 선율을 주로 연주하기 때문에 손가락의 정밀함을 기르기 위해 크로매틱 연습을 끊임없이 진행하게 된다. 이것을 통해 연주자는 손가락 운지의 정교함은 물론이거니와 연주의 퀄리티도 현저히 높일 수 있다. 실력 전반을 높이는 연습이 크로매틱인데 이것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초보자인 통기타 유저들은 이 연습이 필요 없고 위미 기타에서 그정도로 연습을 할 그럴 의지도 없다는 것이다. 기타를 배워가는 과정은 초보의 입장에서 봐도 쉬워야 하고 조금의 노력으로 넘을 수 있어야 하며 지속적으로 해볼 수 있을 만큼 흥미로워야 한다. 크로매틱 연습은 이 모든 것과는 반대다. 오이를 먹기 위해 오이를 재배하는 것과 마찬가지인 것이다. 

 

크로매틱만 2~3개월 해서 실력이 향상되면 정말 좋은 일이다. 그런데 초보가 이런 연습을 하루도 못 한다는 것은 안 비밀. 재미가 없고 음악적이지 않기 때문에 음악에 대해서 전혀 모르는 사람이 기타라는 것을 배우러 와서 기타를 거들떠도 안 보게 하는 연습이 바로 크로매틱 연습이다. 음악이라는 것을 느끼지 못할 뿐 아니라 너무 과한 연습인 것이다. 일렉기타를 전공하는 사람이라면 그 어떤 핑계를 대도 혼구멍나면서 연습을 해야 한다. 하지만 취미생과 입시생은 구별되어야 하고 교사가 알려주고 싶은 것을 알려주기 보다 초보 레슨생에게 필요한 것을 알려주어야 한다. 

 

음악을 진지하게만 보는 시선도 취미생들에게는 별 의미가 없다. 음악은 즐거운 것이며 현실적이면서도 바로 연주해볼 수 있어야 하는 현재성이 있다. 재미 없으면 안하면 그만인 것이다. 교사들이 제대로 가르치려는 의도 때문에 많은 취미생들이 기타를 포기하게 된다면, 자신하고는 안 맞는 악기라고 생각하게 되면 그 사람에게서 통기타는 일생동안 없을 것이다. 통기타를 배우는데 있어 뭔가를 갖추지 않아도 된다. 그냥 안 되는대로 하나씩 하나씩 해도 충분히 통기타를 즐겁게 누릴 수 있다. 

 

오늘 저녁 레슨을 하기 전에 일찍오신 레슨생으로부터 재밌는 영상을 하나 보았는데 통기타코드14 연습곡으로 있는 비와 당신을 친구와 함께 부른 영상이다. 친구는 에코 빵빵한 블루투스 마이크를 들고 레슨생은 옆에서 자신이 배운대로 통기타를 연주하고 있었다. 영상만 봐도 너무 즐거운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기타 한 두달 배워서 이렇게 노래 반주하고 놀 수 있는 것을 직접 경험해 보는 것이다. 물론 사람마다 재는 가치의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연주의 완성도 면에서는 이견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음악을 즐긴다"는 것이다. 기본 코드와 리듬 만으로도 노래를 부르고 재밌게 음악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거기에 대고 진지하게 거 기타 소리가 어떻고 저떻고, 코드가 제대로 잡혔네 아니네 하면서 실력을 논할 필요는 없다. 그것만으로도 재밌는 한 때를 보내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다. 

 

이렇게 해야 제대로 배우는 것이고 나머지는 다 틀렸다는 식의 접근은 구닥다리가 된 세상이다. 사람들은 각자 배우고 각자 즐기며 자기 나름대로의 즐거움을 스스로 찾아낸다. 그런 시류에 발을 맞추지 않고 내가 옳으며 정석이라는 얘기를 꺼낼 필요는 없다. 학교 공부도 아닌데 그런 것을 들이밀며 재미를 반감시킬 필요는 없지 않은가. 

 

크로매틱은 연주자에게 배워야 할 이유가 생겼을 때 시작해도 늦지 않다. 

12 Comments
웅스 2017.09.25 15:01  
그러면 크로매틱은 언제부터 연습하는게 가장 효율적인가요? 중급? 중고급? 고급? 아르페지오?

Congratulation! You win the 39 Lucky Point!

켄지 2017.09.27 15:55  
필요한 연주가 나올 때 해도 괜찮지 싶습니다. 저도 반주 하면서 멜로디를 연주하는 경우가 거의 없지만, 가끔 스케일 연주할 때가 있거든요. 그 때를 대비해서 연습하긴 하지만, 잘 하지는 않게 되더라구요. 일렉으로 전향하면 (일렉 곡들은 멜로디 연주가 굉장히 많으니까요) 연습을 많이 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ㅋㅋ 기타 어느정도 치시게 되는 중고급부터 연습해 보시면 아르페지오 하면서 계이름 넣는 훈련도 될거 같습니다.
연습벌레 2017.09.25 15:12  
저도 이 글 보고 그게 궁금해졌습니다ㅎㅎ
전 크로매틱 한번도 해본적 없는데
어떨때 연습해야 유용하죠?
꼭 연습하지 않아도 상관없을까요?ㅎㅎㅎ
켄지 2017.09.27 15:56  
연습하면 손가락 움직임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그리고 크로매틱 연습은 그냥 숨쉬듯 해보시면 좋지 않을까 싶어요. 저도 기타 잡으면 크로매틱 연습을 몇 번 하고 시작하는데, 그냥 습관인거죠. 그치만 그건 그거고 제대로된 멜로디 연주는 저도 잘 못합니다. ㅋㅋ
북극호랑이 2017.09.30 09:10  
기타 배우면서 크로매틱에대한 생각을많이했었는데 켄지님 글보고 많은 도움이 됬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켄지 2017.10.01 00:34  
전공이 아닌 취미라면 더욱이요^^
Jeremy 2017.10.14 21:48  
저는 연주전 준비운동 쯤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안하는 것 보단 낫겠거니 싶어서요ㅎ.
켄지 2017.10.15 22:00  
안 하는 것보단 확실히 좋은것  같습니다.
imuse 2017.10.15 08:31  
저도 크로매틱 잘 해보겠다고 해 놓고 작심 삼일 됩니다. 재미가 없어서 인가봅니다. 그런데, 그럴때 마다 박자감각 타 리름을 잘 들을수 없을때 크로매틱으로 교정하곤 합니다. 저는 취미로 하는 사람이지만 취미가 아닌 오리지널 뮤지선님들은 필수 인듯 보입니다. 매트로놈을 적게 틀어 놔도 제대로 들을수 있다면 나중에는 그 과정이 필요 없게 되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크로매틱은 운지 강화와 박자감각 모두를 내포한 연습인것 같아요~ 개인 적인 생각~
켄지 2017.10.15 22:00  
그쳐 넘 재미가 없어요. ㅋㅋㅋ 전공이라면 내가 이 실력까지는 올라가야돼 라는 승부근성이 발동하니까 연습을 안 할 수가 없는데 취미라면 그 정도까지는 아니니까요. 그래도 그렇게 연습 하시는 분들이 있어서 무섭습니다. ㅋ
통아저씨 2019.09.23 02:24  
전 크로매틱 연습을 기타연주 준비운동이라고 생각하고 기타 들면 크로매틱부터 합니다. 크로매틱을 통해 손가락 힘이 세지고 코드잡는 것도 쉬워져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크로매틱 나름대로 재미가 있어서 계속 할 것입니다. 집사람은 크로매틱 해보라고 하니 죽을려고 합니다^^:
켄지 2019.09.23 14:36  
ㅋㅋ 어느 시점부터는 꼭 필요하지만 초보자에겐 너무 어려운 고역인거죠. ㅋㅋ
제목
현황
  • 현재 접속자 0 명
  • 오늘 방문자 209 명
  • 어제 방문자 422 명
  • 최대 방문자 902 명
  • 전체 방문자 612,963 명
  • 전체 게시물 3,206 개
  • 전체 댓글수 11,639 개
  • 전체 회원수 6,68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